손목통증, 정확한 진단으로 원인 파악필요

손목통증 사진

‘손목 충돌증후군’ & ‘손목 터널증후군’ 의심해봐야

손목은 신체 중 잦은 움직이는 발생하는 부위이다. 손가락을 움직일 때는 물론 물건을 들고, 자판을 두드리고 하루 종일 셀 수 없이 많이 움직이는 부위다.그만큼 손목의 중요성을 알아야 한다.

이번 주 휴람 의료정보에서는 휴람네트워크 세란병원의 도움을 받아 손목의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

 

  • 손목 충돌증후군

손목이 시큰거리는 증상이 계속된다면 먼저 손목충돌증후군이나 삼각 섬유연골손상을 의심해야 한다.

손목충돌증후군이란 손목을 이루는 큰 두 개의 뼈(요골과 척골) 중 계속되는 손목 과사용으로 척골이 비정상적으로 자라나면서 다른 뼈들과 충돌을 일으켜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또 다른 의심 질환인 삼각 섬유연골은 새끼손가락 밑 손목 뼈 부위에 있는 삼각형 모양의 연골로 이는 모든 손목 운동시 힘을 분산시켜 손목의 안정성을 유지하고 압박을 지탱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 역시 과사용으로 인해 파열되거나 손상될 수 있다.

이에 세란병원 정형외과에서는 “손목은 하루에도 수없이 많이 구부리고 펴고를 반복하는 부위이기 때문에 손상을 입을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일반들은 증상만으로는 구분이 어려운 만큼 손목이 시큰거리는 증상이 지속되면 정형외과 진단을 통해 원인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런 질환은 손목 움직임이 많은 운동선수나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주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꼭 특정 직업을 가진 이들뿐 아니라 손목을 비틀고 쥐는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에게도 흔히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최근에는 골프, 야구, 농구, 테니스 등 다양한 운동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일반인들에게도 피해 갈 수 없는 질환이 되었다.

세란병원 정형외과에 따르면 증상은 새끼손가락 방향으로 손목 바깥쪽을 따라 통증이 생기는데 특히 손목을 굽히는 동작을 할 때마다 시큰거리고 손목이 붓거나 소리가 나며 팔에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물건을 들어 올리거나 문고리를 돌릴 때, 자동차 핸들을 돌릴 때, 테이블을 짚고 일어설 때, 가스레인지를 켤 때, 수건의 물기를 짤 때 등 손목을 구부리거나 옆으로 꺾을 때 통증이 주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세란병원 정형외과에서는 “이는 연골의 파열 정도나 척골이 비정상적으로 자라난 정도, 통증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 통증의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소염 진통제와 물리 치료와 찜질 요법, 주사 치료가 우선되지만 일상생활에 영향을 줄 정도의 통증이 생기면 수술이 불가피하다”고 조언했다.

 

  • 손목터널증후군

택시 운전기사인 박모 씨는 최근 심한 손저림과 손목통증 증상이 느껴져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박 씨의 증상은 손목터널증후군으로 밝혀졌다.

수근관(수근굴) 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 부위 인대가 두꺼워지고 그 밑을 지나는 정중신경이 눌려서 발생하는 증상군으로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운전기사, 목수 등 직업군에서 흔히 나타난다.

손목터널증후군 증상은 비교적 느리게 나타나며 정중신경이 영향을 끼치는 엄지 중지 검지약지 일부와 손바닥 부위에서 저림이나 통증 등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증상이 악화되면 엄지손가락 쪽 근육이 위축되어 납작해지고 악력이 저하된다. 때문에 생활 속 젓가락질, 물건 들기, 운전 등 작업들이 어렵다.

또한 초기에는 고통이 크지 않아 방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심해지면 손의 감각이 사라지고 새벽에 잠에서 깰 정도로 극심한 통증과 저림이 지속된다. 이 경우 치료를 해도 근력회복이 어렵고 환자는 상당한 스트레스와 압박감을 느끼기 때문에 증상 초기에 내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세란병원 정형외과에서는 “손목은 하루에도 수없이 많이 구부리고 펴고를 반복하는 부위이기 때문에 손상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며 “일반인들은 증상만으로 손목터널증후군인지 구분이 어려운 만큼 손저림이나 손목통증이 반복되면 내원하여 정확한 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할 때에 키보드나 마우스를 사용하는 손목과 손가락을 피아노 치듯 평형을 유지한 상태로 두고 작업을 해야 한다. 또한 손목 아래 스펀지나 쿠션 등을 받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손목터널증후군 치료인데 크게 비수술적치료과 수술적치료로 나뉜다. 보통 신경 손상이 심하지 않고 증상이 가볍다면 약물이나 부목, 손목 주사치료 등으로 증상 회복을 돕는다. 하지만 정상 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증상이 심하거나 보존적 요법으로 호전되지 않는다면 손목 안쪽의 신경을 누르고 있는 인대를 절개하여 그 원인을 제거하는 수술을 시행한다.

세란병원 정형외과에서는 “정확한 판단을 통해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증상 악화를 막는 지름길이다”며 “손목터널증후군 수술은 10분 내외의 간단한 수술로 보통 2~3일 이내 퇴원 가능하며 수술 후 2주 정도 조심하면 이후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고국 방문 의료 상담 및 예약, 의료관광 휴람의 전반적인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문의는 휴람 해외의료사업팀 김수남 팀장에게 하면 된다.

◎ Kakao ID : huramkorea

◎ 미국 무료 전화(Call Free) : 1-844-DO-HURAM(1-844-364-8726)

◎ 직통 전화 : 010-3469-4040     이메일 : huram@huram.kr